• hm29371

[공동성명] 동대문운동장 철거, 이제 원점에서 다시 생각할 때입니다

[공동성명] 동대문운동장 철거, 이제 원점에서 다시 생각할 때입니다 서울시에서 아마야구 구장 신설지로 제시한 구의정수장이 등록문화재로 지정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동대문운동장을 철거하고 구의정수장 지역에 야구장을 건립해 아마야구 개최를 가능하게 하겠다는 서울시의 약속이 눈가림식 약속에 불과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동대문운동장이 철거되고 구의정수장에 야구장이 건설되지 못한다면 당장 내년부터 아마야구가 가능한 곳이 없어지는 심각한 문제에 직면하게 됩니다. 국제대회가 가능한 규모로 건설하겠다던 고척동 야구장 또한 해당 자치구의 시의원, 지역 주민, 시민단체들의 반대가 심각해 부지조차 확보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결국 서울시에서 거창하게 내놓았던 7개 대체구장 건립 약속 중 단 한곳도 제대로 이행되는 곳이 없는 상황입니다. ■ 실현 불가능한 허황된 약속에 더 이상 속아서는 안됩니다. 지난 3월 동대문야구장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서울시로부터 7개 대체구장 건립 약속이라는 실리를 앞세우며 한국야구와 근대체육의 역사이자 미래인 동대문운동장을 포기했습니다. 하지만 서울시에서는 실현가능하지도 않은 약속을 제시해 야구인들의 진정성에 상처를 입혔습니다. 당장의 철거합의를 얻어내기 위한 허황된 약속이었던 것입니다. 야구인들은 더 이상 서울시의 사탕발림하는 행정에 휘둘리지 말아야 합니다. ■ 동대문운동장을 리모델링해 공원과 운동장 지키기를 동시에 이룰 수 있습니다. 서울시에서는 동대문운동장의 노후, 과밀한 상가와 쇼핑관광객 속의 오픈스페이스의 부족, 주차 및 교통 혼잡 문제를 들어 동대문운동장을 철거하고 공원화 하겠다고 합니다. 그러나 서울시에서 해결하고자 하는 여러 문제는 동대문야구장을 무조건 부수고 밀어내야만 이루어 낼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프로야구선수협회, 체육시민연대, 한국축구지도자협의회 등 체육 단체들은 서울시의 동대문운동장 공원화 사업의 취지를 이해해 무조건적인 철거 반대가 아닌 ‘동대문운동장 리모델링을 통한 소통형 공원화’를 제시한 바 있습니다. 동대문운동장과 공원이 공존할 수 있다는 것은 해외 ‘Ballpark’ 등에서 충분히 사례를 찾을 수 있습니다. 동대문운동장을 개방된 공간으로 리모델링해 경기가 있을 때는 경기장으로 이용하고, 평상시에는 공원처럼 사용하는 운동장을 만들 수 있습니다. ■ 정수장은 문화재고 야구장은 철거해야 할 흉물입니까? 전문가들은 동대문운동장의 역사·문화적 가치가 구의정수장에 비해 부족하다고 보지 않습니다. 그런데 서울시의 정책은 개발 중심에 있으면 철거당해야 하고 벗어나 있으면 문화재로 등록되어 보호받게 되어 있습니다. 한국야구와 근대체육 역사의 증거인 동대문운동장이 단지 서울시의 개발정책에 따라 당장 철거해야할 흉물로 격하되고 있는 현실에 대해 야구인과 체육인들은 용납해서는 안됩니다. 동대문운동장이 유지되고 보존되어야하는 당위성이 곳곳에서 드러나고 있습니다. 이제 비대위와 야구계, 아울러 모든 체육계가 함께 나서 동대문운동장 철거합의에 대한 문제를 원점에서 다시 생각해야할 시기가 되었습니다. 실현불가능한 서울시의 약속을 기대하고 있기 보다 동대문운동장을 지키고 새로운 활용방안을 고민하면서 야구인, 체육인들의 역사에 대한 자긍심을 다시 보여주어야 할 때입니다. 한국야구와 근대체육의 역사인 동대문운동장을 지키고 보존하는 것과 지켜지지 않을 허황된 약속을 기대하며 손놓고 철거를 바라보는 것, 무엇이 더 한국야구와 체육의 미래를 위한 일인지 체육인들과 비대위는 현명한 판단을 해야 합니다.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한국축구지도자협의회·체육시민연대

조회수 5회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