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hm29371

[공문]대학폭력 문화 근절을 위한 관리 감독 요청의 건

대학폭력 문화 근절을 위한 관리 감독 요청의 건


수 신 이주호 교육과학기술부 장관님


1. ‘미래를 위한 교육’에 애쓰시는 교육과학기술부의 노고에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2. 저희 단체는 한국 최초의 체육분야 NGO로서 정부와 체육단체의 체육정책 감시와 비판, 나아가 온 국민을 위한 체육정책 대안을 제시하여 ‘만인이 함께 즐기는 스포츠 세상’ 구현을 위해 활동하는 시민단체 입니다.


3. 다름이 아니라 지난 2011년 4월 24일(일) 밤 11시경 ‘시사매거진 2580-공포의 집합’이 방영되었습니다. 경기도 모 대학의 체육학과 폭력, 구타, 단체기합과 전라남도의 모 대학교 인문대학 학생의 후배 길들이기 모습이 생생하게 포착되었으며, 이 방송을 본 국민들은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습니다.


4. 진리의 상아탑이자 우리 사회의 지식생산과 교육의 장이라고 하는 대학에서 2011년 현재 이런 일이 벌어지고 있는 모습에 개탄을 금할 수 없습니다. 본 단체는 대학 내 ‘폭력 및 가혹행위 등과 같은 일’이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며, 전통을 가장한 인습이 뿌리 깊어 드러나지 않은 곳에서 아직도 자행되고 있다는 사실을 직시하고 있습니다. 최근 몇 년 간 교육과학기술부에 공문을 보내 방지대책을 강구하고 관리감독을 철저히 해 줄 것을 요청하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자체적으로는 전국 관련 학과 교수님들과 학과장님들께 이러한 문제에 적극 대처해 주실 것을 부탁하기도 했습니다. 몇 년 전 이러한 일로 모 대학의 학생이 사망했던 일도 있었습니다. 앞으로도 그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을 것이란 확신이 들지 않습니다.


5. 따라서 이러한 문제가 자칫 대학문화 전체를 위협할 수 있음을 인식하여 대학교육정책의 주무부처로서 이에 대한 관리 감독기능을 강화해야 할 것입니다. 이에 본 단체는 대학 내에서 오랜 기간 묵인·방조 되어온 후배 길들이기 문화가 특히 신학기에 자주 발생하는 사태임을 지적하는바, 교육과학기술부는 이를 환기시키는 의미로 대학 내에서의 어떠한 형태의 ‘폭력 및 인권침해 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 대학 당국에 예방책을 마련해 줄 것을 요청해주시기 바랍니다.


6. 감사합니다.


2011. 4. 25 체육시민연대

조회수 4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성명서] 대한축구협회는 불법촬영, 2차 가해 국가대표 선수를 퇴출하고 공개 사과하라.

국가대표는 한 나라를 대표해 경기를 뛰는 사람으로 자랑스럽고 명예로운 자격이다. 국민의 응원과 사랑을 받으며, 자라나는 아이들이 꿈을 꾸는 위치에 있다. 성관계 불법촬영으로 피의자가 된 축구선수가 대한민국을 대표해 경기에 뛸 자격이 있는가? 사진과 불법 영상을 유포한 범인은 구속되었다. 범인이 누구라고 말할 것도 없이 지저분한 냄새가 풍긴다. 그렇다면 불법

[성명서]대한축구협회는 승부조작 범죄와 비위행위로 징계 중인 100인의 사면 조치를 즉각 철회하라!

대한축구협회는 승부조작 범죄와 비위행위로 징계 중인 100인의 사면 조치를 즉각 철회하라! 대한축구협회 정몽규 회장과 이사회는 축구팬들에게 사과하고 책임지고 사퇴하라!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는 본 사태의 과정과 근거에 대한 진상 조사를 실시하라! “제 살을 깎는 듯한 아픔이 있더라도 축구의 기본정신을 저해하는 모든 암적인 존재는 도려내야 합니다. 어설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