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m29371

[기고문]국격에 걸맞은 학생들의 실질적 건강추구권을 위한 체육수업을 보장하라

국격에 걸맞은 학생들의 실질적 건강추구권을 위한 체육수업을 보장하라

한준영(영남대학교 체육학부 교수, 체육시민연대 전문위원)

현 정부가 시작된 이래 많은 사례들을 통해 특히 최근 G20 회의를 의장국 지위로 서울에서 개최하면서 높아진 국격을 대중매체를 통해 이야기들 한다. 그렇다면 높아진 국격에 걸맞게 국민 삶의 질 또한 그리되어야 할 것이며, 삶의 질에는 무엇보다 안전하고 건강하게 살 권리가 보장되어야 할 것이다. 학교체육은 우리나라 청소년들이 거의 유일하게 접할 수 있는 건강한 삶을 위한 신체활동의 기회이다.

그러나, 서울을 비롯하여 전국적으로 체육수업이 사라지고 있다. 사실 체육활동 선진국으로 잘 알려진 미국에서도 체육수업을 줄이거나 선택과목으로 변경을 허락하는 매사추세츠, 플로리다, 캘리포니아 등의 주들이 있다. 그래서 2000년대 들어 30% 미만의 학생들이 매일 정기적으로 체육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그러한 결과는 1980년대에 5%에 불과하던 과체중 학생이 2000년대에는 15%로 증가하는데 크게 기여하였다. 하지만, 미국에서의 걱정은 일일 평균 체육활동 참여시간이 떨어진 것이지, 학교 시간외에도 클럽활동과 같은 신체활동 시간을 가질 수 있다는 점에서 우리의 체육수업 사라짐 현상과는 단순비교가 불가능한 부분이다.

선진국의 의료, 보건, 체육계의 많은 전문가들은 청소년 시기의 정기적인 체육활동 참여는 평생의 건강한 습관을 가지게 할 수 있을뿐더러 국민 일인당 의료비를 현격히 떨어뜨리는 최고의 방책이라고 지적한다. 청소년 시절에 바른 생활습관은 평생을 좌우하는 것이니 중장년이 되어 체육에 참여하는 것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우리 청소년들에게 체육수업은 중요하다는 것은 더 이상 설명이 필요 없을 것이다. 일정 수업시수와 클럽활동이 보장된 선진국들도 체육수업이 줄어들어 걱정을 하는 반면에, 학교-학원-독서실로 이어지는 동선을 가진 우리 청소년들에게서 학교체육수업마저 없애는 것은 선진국 수준의 높은 국격을 추구하는 우리나라와는 걸맞지 않을 것이다.

서울에서는 2011년부터 제 7차 개정교육과정을 도입하며 중학교의 HIMS와 더불어 고등학교의 PAPS를 실시한다고 한다. 그나마 타 시도에 비하여 학생들의 체육활동에 관심을 가지는 것이라 판단되지만, 여전히 입시지옥이라 불리는 환경에서 “무엇을” 하기 위한 아이디어 보다는 “어떻게” 하기 위한 아이디어가 나와야 할 것이다. PAPS의 내용을 보면 축구하고, 줄넘기 뛰고 칼로리 계산하는 등의 다분히 “무엇을” 할 것인가에 치중된 것 같은 생각을 버릴 수 없다.

또한, 과연 현재 우리 중등학교 학생들이 얼마만큼 학교 수업 이외의 클럽활동 또는 방과 후 활동, 가정에서 신체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지 그 실정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행정을 위한 행정의 결과로 나온 것이 PAPS 로 판단된다. 학생 대부분이 하루 종일 책상과 씨름을 하며 10개 고등학교 중 6개가 내년부터 체육수업을 하지 않겠다는 현실에서 자기주도형 체력증진 매뉴얼이란 것이 어떤 실현가능성을 가질 수 있을지 큰 의문이다.

그렇다면, 하루의 대부분을 보내는 학교에서 “어떻게 실질적으로” 체육활동을 진행할 것인가에 대한 대안을 정부와 교육당국은 만들어야 한다. 미국 일리노이주는 체육교과라는 수업 타이틀을 꼭 달거나 시험을 꼭 치지 않더라도, 초중등학교 12년 동안 학생들이 매일 체육수업에 참여하게끔 하였다. 버지니아주 래드포드대학교에서는 우리나라의 DDR 게임과 닌텐도 Wii 등의 비디오 게임 도입한 새로운 중등학교 체육수업을 디자인하기도 한다. 이것은 현대에는 건강을 해칠 요소들이 증가하고 있는 동시에 과거의 전통적인 체육이 점차적으로 제한적이라는 인식아래 이루어지는 “어떻게”에 관한 실질적인 노력들이다.

이에 정부와 교육당국은 국격에 걸맞은 국민의 건강추구권을 보장해야할 것이며, 그를 위해 무엇보다 초중등학교의 체육수업은 절대적으로 보장해야할 것이다. 또한, 행정만을 위한 프로그램을 짜기 보다는, 효과적이고 효율적인 초중등학교 체육수업 역시 정부와 교육당국은 치밀하게 연구해서 제공해야할 것이다. 그렇지 않다면 앞으로 국가의 높은 국격을 유지하기 위한 힘은 어디에서도 나오지 못할 것이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피겨스케이팅 국가대표 출신 코치가 구속된 사실이 알려지며 여론의 비난을 받고 있다. 90년대부터 엘리트 선수 생활을 하고 2003년에 지도자로 전향한 그는 2005년 행인을 차로 치어 숨지게 한 뒤 달아난 뺑소니 혐의와 3번의 음주운전 전과가 있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이것을 지도자 결격사유로 고려하지 않은 듯하다. 2022년 8월, 그는 자신의 미성년 제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