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m29371

동대문운동장 보존을 위한 스포츠인 100인 선언 기자회견

■ 수 신 : 각 언론사 사회부, 문화부, 스포츠 담당 기자

■ 제 목 : [취재요청] 동대문운동장 보존을 위한 스포츠인 100인 선언 기자회견

■ 주최단체 : 체육시민연대

문 의 : 체육시민연대 이병수 사무차장 sports-cm@hanmail.net / 02-2279-8999 / 018-244-4655

1. 안녕하십니까. 체육시민연대입니다.

2. 동대문운동장은 최초의 근대체육시설로서 국내외에서 활약하고 있는 대부분의 스포츠영웅들이 이곳을 거쳐 갔고 국민 누구나 이곳에 관한 추억 하나쯤은 가지고 있을 정도로 우리나라 스포츠사를 이야기할 때 빼놓고 얘기할 수 없는 공간입니다.

3. 그러나 7개 대체구장 중 하나인 구의정수장이 등록문화재로 지정되자 모래를 덮어 그 위에 대체구장을 짓겠다는 대책이나 한강난지공원 간이야구장 공사가 서울지방국토관리청으로부터 공사중단 명령을 받았음에도 이를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공사를 진행하는 등 일련의 과정에서 드러난 서울시의 스포츠시설을 대하는 안하무인격 태도에 우리 스포츠인들은 분노를 느낍니다.

4. 스포츠도 대중문화의 한 축입니다. 따라서 해방 이후 우리나라 스포츠사는 물론 시민사, 정치사 등이 집약되어 있는 동대문운동장 역시 문화재로서의 가치가 충분합니다. 그러나 동대문운동장 철거, 태릉사격장 폐쇄 등 스포츠시설이 문화시설로서의 가치를 외면당하는 모습에 마음이 아픕니다.

5. 이에 우리 스포츠인 100인은 스포츠에 무지한 행정가에 의해 실추된 스포츠계의 위상과 스포츠인으로서의 자존심을 되찾고 대한민국 스포츠사에서 큰 의미가 있는 동대문운동장이 온전히 보존되어 문화유산으로서 가치가 인정되기를 바라는 심정으로 아래와 같이 기자회견을 개최하고자 합니다.

------------------------------ 아 래 ------------------------------

(1) 제 목 : 동대문운동장 보존을 위한 스포츠인 100인선언 /기자회견

(2) 일시 및 장소 : 2007년 10월 30일(화) 오전 11시 / 한국프레스센터(7층) 레이첼카슨룸

(3) 회 견 내 용 : - 스포츠인 100인선언 취지 및 경과보고

- 유명스포츠인 소개 및 발언

- 기자회견문 낭독 및 질의응답

- 이후 활동계획 논의

* 100인 선언 참석자 : 김호(프로축구 대전시티즌 감독), 김강남(한국축구지도자협의회 회장), 장재근(전 국가대표 육상선수), 박찬숙(전 국가대표 농구선수), 김건우(전 프로야구 LG트윈스 선수), 유인탁(전 국가대표 레슬링선수) 등.

조회수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피겨스케이팅 국가대표 출신 코치가 구속된 사실이 알려지며 여론의 비난을 받고 있다. 90년대부터 엘리트 선수 생활을 하고 2003년에 지도자로 전향한 그는 2005년 행인을 차로 치어 숨지게 한 뒤 달아난 뺑소니 혐의와 3번의 음주운전 전과가 있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이것을 지도자 결격사유로 고려하지 않은 듯하다. 2022년 8월, 그는 자신의 미성년 제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