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m29371

[방송-KBS뉴스9] SBS 독점 중계…시민·네티즌 반발 확산

<앵커 멘트>


동계올림픽이 내일 개막하지만 분위기가 영 살질 않죠. SBS가 중계권을 독점했기 때문인데, ’세계인의 축제’를 돌려달라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높습니다.


이근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온 국민의 축제가 돼야 할 동계 올림픽이 특정 방송사만의 잔치로 변질되고 있다는 것이 시민단체들의 가장 큰 우려입니다.


서울 YMCA에 이어 오늘은 문화연대가 성명을 내고 SBS의 횡포로 다양한 매체를 통해 올림픽을 시청할 권리가 제한됐다고 비판했습니다.


특히 언론사로서 가져야 할 사회적 역할을 포기하고 시청자들을 볼모로 금전적 이익을 위한 장사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인터뷰> 정희준(교수/문화연대) : " 보다 많은 시청자를 확보하고 그로 인해 광고 수익을 얻기 위해 이제 특정 방송사가 모든 올림픽 관련 콘텐츠를 독점한다는 건데요."


체육시민연대도 성명에서 SBS가 국민들의 볼 권리를 침해하고 있다며 문화부와 방통위는 관리감독을 철저히 해야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그러다보니 SBS의 게시판에는 비난의 글들이 대다수입니다.


올림픽 분위기가 안난다, 세계인의 축제를 자기들만의 축제로 만들려한다고 비판합니다.


<인터뷰> 김보경(시청자) : "국민들이 다 즐겨야 하는 데 한 쪽에서만 하게 되면 시간이 안 돼 안 볼 수도 있고.."


<인터뷰> 김태봉(서울시 성래동) : "독점한다는 건 국가적으로도 큰 손실인거 같고 국민들로서도..."


시민들 반발은 SBS 시청거부 움직임으로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다음 아고라 광장에는 이미 서명 운동이 시작됐습니다.


<인터뷰> 추민호(인천시 만수3동) : "스포츠 좋아하는 사람으로서 네티즌들 의견 들어봐도 안 좋다는 그런게 공감돼서..."


초유의 올림픽 독점 중계 사태는 방송사들간의 갈등을 넘어 시청자 권익 찾기 운동으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근우입니다.

조회수 4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피겨스케이팅 국가대표 출신 코치가 구속된 사실이 알려지며 여론의 비난을 받고 있다. 90년대부터 엘리트 선수 생활을 하고 2003년에 지도자로 전향한 그는 2005년 행인을 차로 치어 숨지게 한 뒤 달아난 뺑소니 혐의와 3번의 음주운전 전과가 있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이것을 지도자 결격사유로 고려하지 않은 듯하다. 2022년 8월, 그는 자신의 미성년 제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