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m29371

[보도자료] 반전반핵평화를 위한 500km 국토종단마라톤을 시작합니다.

안녕하세요 체육시민연대입니다. 평소 ‘만인이 함께 즐기는 스포츠세상 구현’이라는 슬로건으로 ‘온 국민을 위한 스포츠정책’이 세워지고 ‘올바른 스포츠 문화’가 안착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현장에서 열심히 뛰고 있습니다.


금번 여름에 저희 체육시민연대는 중요한 결단을 하게 되었습니다. 최근 천안함 사태, 연평도 포격, 서해 NLL 분쟁 등을 보면서 아직도 우리는 평화가 아닌 단지 휴전 이었구나 새삼 느꼈습니다. 동족끼리 총부리를 겨누는 시간이 60년을 넘어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전쟁은 인간을 파괴하고 우리 민족을 위태롭게 하며, 특히 아이들과 여성들에게 더 참혹한 삶을 줄 수 있다는 경각심이 생겼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반전평화를 위해 뛰기로 했습니다.


체르노빌의 악몽은 계속되고 있었습니다. 일본 원전 폭발로 핵은 인류와 환경에 더 이상 이롭지 않으며, 치유될 수 없는 파멸의 길로 유인하고 있음을 지켜보았습니다. 한반도에 늘 드리우고 있는 핵의 위협은 이 땅의 미래를 위태롭게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반핵평화를 위해 뛰기로 했습니다.


우리 체육시민연대는 반전반핵평화를 위해 ‘500km 국토종단 마라톤’을 시작합니다.

8월 11일 오전 10시 부산시청에서 출발하여 5km 마다 이어서 달리게 되며, 8월 15일 광복절 정오 임진각에 도착합니다. 현해탄 건너 일본에서 다섯 분이 오시고 우리나라 각 지역 마라톤 동호인들과 일반 시민들이 각 구간을 나눠서 뛰게 됩니다. 무더위에 힘든 여정이지만 의미를 생각하며 뚜벅뚜벅 뛸까 합니다. 올해 처음 시작인지라 소박하게 준비하고 있습니다. 경쟁적인 대회가 아니라 이어달려 500km를 종주하는 감동적인 대회가 될 것입니다. 10년쯤 후에는 뉴욕과 파리에서, 런던과 로마에서도 같은 뜻을 가진 분들이 뛸 것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 행사에 취재협조를 요청합니다. 이 행사는 보수와 진보의 가치를 넘어 우리 민족과 전 인류의 바램을 담고 있습니다. 스포츠를 통해 반전반핵평화의 가치를 널리 알리고자 합니다. 5일 동안 97구간의 코스를 쉬지 않고 뛰게 될 것입니다. 8월15일 정오 임진각에 도착하여 더 달리고 싶은 마음을 담아 분단이 종식되고 영구적인 평화가 도래하길 기원할 것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첨부된 자료를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더위에 건강 조심하시고 귀하와 귀사의 발전을 기원합니다.


2011. 7. 20 체육시민연대

조회수 4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피겨스케이팅 국가대표 출신 코치가 구속된 사실이 알려지며 여론의 비난을 받고 있다. 90년대부터 엘리트 선수 생활을 하고 2003년에 지도자로 전향한 그는 2005년 행인을 차로 치어 숨지게 한 뒤 달아난 뺑소니 혐의와 3번의 음주운전 전과가 있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이것을 지도자 결격사유로 고려하지 않은 듯하다. 2022년 8월, 그는 자신의 미성년 제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