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m29371

[보도자료] IOC 바흐위원장에게 선수의 인권침해를 방조하고 조장한 대한체육회의 강력한 경고와 제재를 요청하는 서한 발송

시민사회단체, IOC 바흐위원장에게

선수의 인권침해를 방조하고 조장한 대한체육회의

강력한 경고와 제재를 요청하는 서한 발송 시민사회단체, IOC 바흐위원장에게 선수의 인권침해를 방조하고 조장한 대한체육회의 강력한 경고와 제재를 요청하는 서한 발송



문화연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여성인권위원회, 성매매문제해결을위한전국연대, 스포츠문화연구소, 젊은빙상인연대, 체육시민연대, 한국여성단체연합, 한국여성의전화 등 시민사회단체는 2019년 2월 22일 국제올림픽위원회 토마스 바흐 위원장에게 서한을 보내 스포츠 현장의 폭력과 성폭행을 은폐하고, 체육계의 비인권적인 형태를 개선하려는 정부 대책에 반발한 대한체육회(대한올림픽위원회)에 대해 IOC가 즉각적인 조치를 취해줄 것을 요청했다. 시민사회단체는 지난 2월 CNN에서 보도된 ‘한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운동선수에 대한 성적학대 폭력(‘The female athletes speaking out about South Korean skating’s culture of abuse’reported by Paula Hancocks, January 20, 2019)을 예로 들며 체육계의 인권침해 심각성은 국제적으로도 공유되는 사안임을 강조했다. 한국에서 운동선수에 대한 인권유린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라, 거의 모든 종목의 선수와 지도자, 나아가 각 종목단체의 책임자들마저 오랫동안 경험하거나 알고 있는 보편적인 상황이라고 말했다. 올림픽과 같은 국제경기에서 메달을 따는 것이 사회적 지위와 국가적 보상을 받는 유일한 방법이기에, 스포츠 현장은 인권유린을 용납하는 문화가 뿌리 깊게 조성되었고, 그리고 이러한 문제를 누구보다 해결해야 할 대한체육회마저 적극적으로 폭력과 성폭력을 은폐한 결과 오늘과 같은 비극이 수십 년 째 반복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시민사회단체는 토마스 바흐 위원장에게 대한체육회가 올림픽헌장을 위반한 사실을 고발했다. 올림픽헌장은 인간의 존엄을 최우선으로 중시하고 있음에도 대한체육회는 공공연하게 존재하는 스포츠현장에서의 폭력과 성폭행, 인권침해를 대처하지 못하고, 심지어 징계된 지도자들이 다시 현장으로 돌아가는 것을 돕기까지 했다는 의심을 받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선수들은 어디에서도 도움을 받을 수 없는 현실에 안타까움을 표했다. 최근 체육계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한 한국 정부가 체육계 구조를 변혁시키기 위해 문화체육관광부 주도로 스포츠혁신위원회 출범시켰고, 국가인원위원회는 선수들에 대한 인권실태를 대대적으로 조사하는 등 체육계 문제해결을 위해 노력을 하고 있지만, 정작 대한체육회는 국가올림픽위원회가 정부의 권한으로부터 자유로워야한다는 원칙을 이유로 정부의 노력을 지나친 정치적 개입이라고 반발하며 한국 사회의 요구와 정부의 노력을 무력화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대한체육회의 모습은 토마스 바흐 위원장이 올림픽으로 한반도의 평화구현을 위한 노력과 대치된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시민사회단체는 IOC에 한국에서 벌어지는 운동선수 인권침해 실태를 조사하고, 대한체육회의 올림픽헌장 위반사항을 확인하여, 선수의 인권침해를 방조하고 조장한 대한체육회에 강력한 경고와 제재를 가해줄 것을 요청했다. 시민사회단체는 IOC로부터 회신을 받으면 기자간담회를 마련하여 해당 내용을 공유할 예정이다. 아울러 IOC와 면담을 요청하여 한국 체육의 성폭력·폭력 근절을 위한 구체적인 대책을 논의하는 자리를 기획하고 있다. 2019년 2월 22일 문화연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여성인권위원회, 성매매문제해결을위한전국연대, 스포츠문화연구소, 젊은빙상인연대, 체육시민연대, 한국여성단체연합, 한국여성의전화 * 문의ㅣ이경렬(체육시민연대 사무국장) 010-2687-9726 서한 본문은 아래의 링크에서 열람 가능합니다. http://culturalaction.org/archives/8066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피겨스케이팅 국가대표 출신 코치가 구속된 사실이 알려지며 여론의 비난을 받고 있다. 90년대부터 엘리트 선수 생활을 하고 2003년에 지도자로 전향한 그는 2005년 행인을 차로 치어 숨지게 한 뒤 달아난 뺑소니 혐의와 3번의 음주운전 전과가 있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이것을 지도자 결격사유로 고려하지 않은 듯하다. 2022년 8월, 그는 자신의 미성년 제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