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m29371

[성명] 대한야구협회 비리에 대한 대한체육회의 엄정한 조치를 촉구한다.

먼저 박근혜 대통령의 체육계비리에 대한 연이은 엄단지시에도 불구하고 대한체육회 산하단체의 부정과 비리는 끊이지 않고 이어지는 것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

스포츠 4대악 근절을 위해 정부에서도 비리척결을 최우선으로 하여 기강을 세우고 있으나 아래와 같은 체육단체 임원들의 내부비리는 더욱 기승을 부리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2014년 대한야구협회 외부회계감사를 통해 드러난 회계부정의 규모가 무려 수억원대에 이를 뿐 아니라 감사 이후 사후조치를 취해야 할 부회장과 전무이사는 6개월이 넘도록 조직적으로 감사결과를 은폐하려 했다고 의심되는 보고내역이 공개되었기 때문이다.

더구나 아마야구경기장에서 판매되는 야구티켓에 일련번호도 없이 발행, 판매되었다는 사실은 대한야구협회의 도덕적 수준을 보여주는 바로미터이다.

이번 조사를 통해 가장 충격적인 것은 야구도입 110년을 넘어선 대한야구협회가 대회 공인구를 검사해본 적이 없었다는 것이다. 이것은 어떠한 말로도 합리화 될 수 없을 것이다.

전체 공인구 검사를 2014년에 처음 시행했다는 것은 대한야구협회가 그동안 어떻게 운영되어왔다는 것을 방증하는 사례다.

지난 2014년 검찰수사를 통해 야구협회 일부 직원들까지 구속되는 등 큰 내홍을 겪었음에도 이러한 일이 아직까지 자행되고 있었다는 것은 내부 자정기능이 전혀 작동하지 않는 상황임을 드러낸 것이며 향후 이러한 부정은 결코 용납되어서는 안될 것이다.

야구는 한국스포츠를 대표하는 상징성이 있는 대표적인 종목이며 사회에 미치는 그 파급력 또한 크다 할 것이다. 한국체육에서 차지하는 그 중요성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으로 드러나고 있는 야구협회의 부정사례들은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는 수준에 이르렀으며 이에 대한 대한체육회의 특별한 감사가 필요하다는 것은 재론의 여지가 없다.

더욱이 전임회장의 갑작스런 사퇴 이후 지명된 김모 회장대행조차 내부부정과 비리에 사사건건 관여되어 있다고 의심되는 사실이 곳곳을 통해 드러났다.

대한체육회 김정행회장은 박근혜 대통령의 체육개혁의지를 받들어 부정에 연루된 것으로 드러난 대한야구협회 김모 부회장의 회장대행 승인신청을 즉각 보류하고 공정한 절차를 거쳐 새로운 회장대행이 임명되어 투명하고 공정한 회장선거가 치뤄질 수 있도록 엄정조치하여야 할 것이다.

2015년 3월 30일

체 육 시 민 연 대(직인생략)

조회수 0회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