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m29371

[성명] 체육개혁 실천을 촉구하는 체육단체연대 성명서

스포츠가 무엇인가? 스포츠 인권은 무엇이고 스포츠 정의는 또 무엇인가?

스포츠는 정의를 지향한다. 스포츠는 페어플레이와 공정성을 생명으로 인간됨의 근본을 가르친다. 스포츠는 사회정의를 실현하는 학습이자 교육이고 몸과 마음의 수양이다.

그러나 한국 스포츠는 대학 진학을 위한 수단으로 전락했고 부와 명예를 쫓는 프로상품으로 몰락했다. 스타선수와 승자를 걸러내며 외형만을 키워 온 한국 스포츠는 파벌과 무능, 권력쫓기와 밀실담합의 내부 모순으로 성장의 한계에 다다랐다. 또한 체육을 권력으로 키워온 밀실행정은 한국 체육계를 부정과 비리가 만연한 부패의 온상으로 키워왔다.

승부조작, 입시비리, 성폭력, 폭행치사, 부정부패등 온갖 추문과 충격 속에서도 진실한 자기 반성을 외면했던 한국체육계는 이제 자정능력을 상실한 채 외부 개혁에 스스로의 운명을 맡겨야되는 비참한 지경에 이르렀음을 고백해야 한다.

지난 해 이래 체육계의 화두였던 개혁은 위기이자 기회였다. 그러나 한국 스포츠의 본산인 대한체육회는 의견 수렴, 개혁방향과 방안제시 등은 고사하고 복지부동의 자세로 상급기관의 처분만을 기다리는 무능의 극치만을 보여줬을 뿐이다.


지난 1월 문체부 특별감사를 통해 체육계 부정부패의 백태가 드러났음에도 대한체육회는 대국민 사과 성명조차 없는 후안무치의 자세였다. 이용대선수 자격정지, 안현수선수 귀화, 김연아선수 판정 논란등에서 드러난 외교적 대응과 행정의 미숙함은 또 다시 국민적 공분을 불러일으켰다. 우리는 무능과 부패에 빠진 대한체육회와 산하단체에 더 이상의 빛과 희망이 없음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

우리는 문체부 특별감사에서 부정부패의 백태가 드러났음에도 국민에게 사죄할 줄 몰랐던 대한체육회에 요구한다.

1. 김정행 대한체육회장은 체육계 부정부패 ․ 파벌주의 ․ 무능에 책임을 지고 사퇴하라.

2. 대한체육회는 체육계 부정부패 ․ 파벌주의 ․ 무능에 대해 국민에게 사죄하라.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해 체육계 부조리의 근본원인을 체육단체 사유화로 규정한 뒤 체육단체장 연임을 1회로 제한하겠다고 천명했다. 그러나 지난 1월 문체부는 체육계 부조리가 시스템의 문제에서 비롯됐다고 말을 바꾸며 스포츠3.0위원회와 스포츠공정위원회 설치를 개혁안으로 제시했다.

우리는 체육계 부조리의 원인으로 시스템 문제를 부각시킨 것은 체육개혁의 후퇴라고 경고한다. 위원회 설치는 옥상옥일뿐 개혁의 방안이 될 수 없다. 파벌과 밀실행정의 뿌리인 체육단체 사유화 해체를 위해선 단체장 연임 1회 제한만이 유일한 해결책이라고 다시 한 번 강조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개혁의 후퇴인 단체장 연임 제한 예외조항을 철회하라.

또한 우리는 스포츠3.0위원회와 스포츠공정위원회에 구태 인사가 포함돼있음을 지적한다. 3.0위원회와 공정위원회가 현재로서 체육개혁의 방향과 과제, 방안을 제시하는 유일한 통로임을 감안해 우리는 위원회 활동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향후 체육개혁이 후퇴하지 않도록 위원회 활동을 지속적으로 지켜볼 것임을 밝히는 바이다.

-체육단체연대-

조회수 2회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