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m29371

[성명]평택시체육회는 행정 6급 공개채용 최종합격자 임용거부 사태에 대해 사과하고 임용을 이행하라!

2021년 3월 10일 평택시체육회는 행정 6급·8급 직원 공개채용 최종합격자로 최*용과 노*주를 각 공고하였다. 그러나 평택시체육회는 합격자 등록일로부터 3개월이 다 되어가는 현재까지 최*용에 대한 임용만을 거부하고 있다.

평택시체육회(회장 이진환)는 기획·홍보를 담당할 팀장급 인재를 채용하려고 했으나 평택시가 수탁받아 진행한 채용절차에서 그 취지가 무시되었다며 최*용에 대한 임용 여부를 향후 최*용이 제기하는 행정심판 결과를 보고 판단하겠다는 입장이다.

그 과정에서 평택시체육회장은 채용절차에 없던 최*용과의 개별 면담 자리를 별도로 만들어 ‘나이가 어리다.’,‘한체대, 용인대처럼 정통 체육대학 출신이 아니라서 선·후배 관계 형성이 안 되어 있다.’,‘행정 6급 관리자는 학연, 지연의 도움을 받아야 하는데 경험과 연륜이 부족하다.’는 등의 위법·부당한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뿐만 아니라 평택시청과 평택시체육회 담당자들은 최*용에게 7급 임용을 조건으로 사태를 마무리하자는 회유까지 하였다고 한다. 현재 평택시체육회는 최*용이 보낸 3차 내용증명에 어떠한 답변도 하지 않았으며 중재에 나선 평택시가 당사자와 아무런 합의도 없이 사태가 해결된 것처럼 보도자료를 배포해 물의를 빚고 있다.

청렴의 원칙을 기반으로 조직을 운영하여 투명하고 공정한 기관으로 자리 잡아야 할 체육회가 시대 역행적인 행정절차를 밟아가는 것에 유감을 표한다. 평택시체육회 규정집 임직원 행동강령 제2장 ‘공정한 직무수행’ 제9조 2항에 따르면 “임직원은 직위를 이용하여 다른 임직원의 임용, 승진, 전보 등 인사에 부당하게 개입해서는 아니 된다.”고 명시되어 있다. 평택시체육회는 이번 사태가 공정성을 훼손하는 것을 넘어 체육계의 개탄스러운 사례로 기억될 수 있다는 점을 직시해야만 한다. 이를 바로잡기 위해서는 최*용을 조속히 임용하고 임용 이후에도 ‘갑질’이나 ‘따돌림’없이 공정하게 절차대로 업무를 볼 수 있도록 체육회에서 나서야 할 것이다.

따라서 체육시민연대는 평택시체육회 행정 6급 공개채용 최종합격자 최*용에 대한 임용거부 사태에 대한 평택시체육회장의 공개 사과와 더불어 최*용의 임용을 이행할 것을 강력히 요구하는 바이다. 만약 합당한 조치가 이행되지 않을 경우, 우리는 그 책임을 엄중히 물을 것이다.

2021.06.10.

체육시민연대

조회수 1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피겨스케이팅 국가대표 출신 코치가 구속된 사실이 알려지며 여론의 비난을 받고 있다. 90년대부터 엘리트 선수 생활을 하고 2003년에 지도자로 전향한 그는 2005년 행인을 차로 치어 숨지게 한 뒤 달아난 뺑소니 혐의와 3번의 음주운전 전과가 있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이것을 지도자 결격사유로 고려하지 않은 듯하다. 2022년 8월, 그는 자신의 미성년 제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