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m29371

체육시민연대 주간 브리핑 - 2020년 제20호

01.스포츠조선,2020,6,24 [강정호 복귀 결단 앞둔 히어로즈, '메인스폰서' 키움증권 속내는]

히어로즈가 강정호(33) 복귀 여부를 곧 결정한다. 강정호는 지난 23일 기자회견을 열고 KBO리그 복귀 의지를 재차 밝혔다. 앞서 강정호는 KBO 상벌위원회에서 1년 유기실격 및 봉사활동 300시간 제재를 받은 직후, 키움에 복귀 의사를 밝혔다. 최근 기자회견에선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강조했다. 이제 칼자루는 강정호의 친정팀이자 임의탈퇴를 공시했던 히어로즈가 쥐게 됐다. 히어로즈가 KBO에 임의탈퇴공시 해제를 요청해야 강정호 복귀의 길이 열린다. 히어로즈가 강정호를 품을 수도, 타 팀에 넘길 수도 있다. 하지만 히어로즈는 '보이지 않는 손'을 신경 쓰지 않을 수 없다. 메인 스폰서로 5년간 총 500억원을 지원하는 키움증권(대표이사 이 현)을 무시할 수 없기 때문이다. 히어로즈의 강정호 복귀 결정에 키움증권이 실력을 행사할 순 없다. 의사 결정 과정에서 허 민 히어로즈 이사회 의장 등을 통해 '의견'을 전달할 수 있을 뿐이다. 그러나 히어로즈의 가장 강력한 후원사인 키움증권의 의견은 적지 않은 무게를 갖는다. 그렇다면 키움증권은 과연 강정호 복귀 이슈를 어떻게 바라보고 있을까. 강정호가 기자회견을 통해 사과했지만, 야구계 안팎의 시선은 여전히 싸늘하다. 음주운전 적발로 인한 실형 선고, 앞선 음주 전과에도 별다른 입장 표명이 없던 그가 메이저리그 소속팀을 찾지 못한 채 국내 유턴을 바라는 지금에서야 고개를 숙이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키움증권이 민감하게 반응할만한 주제들이다. 앞서 히어로즈가 구단 수뇌부 문제로 골머리를 썩일 때도 키움증권은 메인스폰서로 함께 거론되면서 적잖은 마음고생을 했다. 그러나 의혹 수준이었던 구단 문제와 이번 강정호 복귀 건은 차원이 다른 문제다. 고객과 직접 스킨십이 잦고 부정적 이슈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금융업 특성상 히어로즈로 인해 좋지 않은 이미지가 반복되는 것은 키움증권 입장에서 결코 달가운 상황이 아니다. 강정호가 히어로즈에 복귀한다고 해도, 그라운드에 모습을 드러내기까진 상당한 시간이 걸린다. KBO 1년 징계 외에 히어로즈는 메이저리그 진출 전 음주 문제를 소급해 강정호에게 자체 징계를 내릴 전망. 이렇게 되면 강정호가 복귀하더라도 내년 이후에나 그라운드를 밟게 된다. 오는 2023년까지 히어로즈 이름 앞에 기업명을 붙이는 키움증권은 뛰지도 못하는 선수 때문에 이미지 타격을 걱정하는 웃지 못할 상황에 처할 수도 있다. 강정호가 모든 징계를 딛고 복귀한 뒤 기대만큼의 실력을 보여주지 못한다면, 그것 또한 손해다. 키움증권은 지난해 히어로즈의 스폰서를 맡았다. 이전까지 스포츠 마케팅에 소극적이라는 평가를 받았던 키움증권의 히어로즈 스폰서십 참여는 의외라는 반응이 대다수였다. 하지만 키움증권은 히어로즈가 충분히 잠재성 있는 구단이라는 데 포커스를 맞췄다. 부정적 이슈도 있었지만, 박병호 김하성 이정후 등 스타를 거느린 실력에 주목했다. 히어로즈 야구가 기업 가치를 끌어 올리고 대중에게 강력한 이미지를 구축할 '저평가 우량주'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히어로즈는 계약 첫 해 포스트시즌에서 돌풍을 일으키며 한국시리즈까지 올라서면서 키움증권의 눈이 틀리지 않았음을 증명했다. 키움증권은 포스트시즌 기간 모기업인 다우키움그룹 김익래 회장이 히어로즈 팬들과 어울려 승리를 축하하는 장면이 포착되면서 젊고 역동적인 기업이라는 이미지도 구축하는데 성공했다. 장기투자 첫 해 성적은 '상한가 초대박'이었다. 그러나 히어로즈가 강정호를 품은 뒤에도 지금의 부정적 시선이 거둬지지 않는다면, 지난 1년 간 키움증권이 히어로즈를 통해 쌓아 올린 성과는 물거품이 될 수도 있다. 히어로즈가 또다시 좋은 성적으로 키움증권이라는 이름을 빛낼 수도 있다. 한국시리즈 준우승을 일군 히어로즈는 올해도 5강권에 꼽히는 팀. 지난해 쌓은 경험을 바탕으로 올해 첫 대권의 꿈을 이룰 수도 있다. 그러나 성적은 한 시즌 뒤 사라지는 신기루다. 사건-사고 반복마다 거론되는 기업명, '문제 구단과 엮인 회사'라는 부정적 이슈는 기업 가치에 치명타가 될 수도 있다. 키움증권의 타격은 곧 히어로즈의 타격이기도 하다. 히어로즈는 창단 후 숱한 문제를 겪으면서도 KBO리그 유일의 자립형구단 위치를 지켜왔다. 그러나 2018년까지 메인스폰서였던 넥센타이어가 부정적 이슈 반복을 이유로 재계약을 포기한 바 있다. 키움증권마저 등을 돌릴 경우 히어로즈의 존립 기반 자체가 흔들릴 수도 있다. *출처 : https://m.chosun.com/svc/article.html?sname=news&contid=2020062500507 02.SBS NEWS,2020,6,25 [올해 전국체전 코로나19로 70년 만에 사실상 무산] 오는 10월 경상북도에서 열릴 예정이던 2020년 전국체육대회가 코로나19 사태로 무산될 전망입니다. 국내 최대 종합스포츠대회인 전국체전이 열리지 않게 된 것은 1950년 한국전쟁 이후 70년 만에 처음입니다. 문화체육관광부의 한 관계자는 "3만 명 이상이 한 지역에 모이는 전국체전을 강행할 경우 코로나19 감염이 대량으로 발생할 위험이 있어 대회를 치르기가 어렵다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체육계 일부에서는 전국체전의 역사적 의미를 강조해 축소해서라도 치르자는 입장을 나타냈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수그러들지 않은 현재 상황에서 대회를 진행할 경우 무더기 확진자가 생길 가능성이 커 대회 개최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문체부는 전국체전을 치르지 않는 대신 방역 당국을 설득해 각 경기 단체가 주관하는 종목별 국내 대회는 정상적으로 개최할 계획입니다. 2020년 전국체전 개최지인 경상북도는 코로나19 사태로 해외동포 선수단이 올 수 없는데다 무관중으로 치를 경우 1천300억 원 가까이 투자한 의미가 없어진다고 판단해 지난 10일 정부에 경북 전국체전을 2021년으로 연기할 것을 제의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이철우 경상북도 도지사는 오늘 저녁 내년 전국체전 개최도시인 울산의 송철호 시장을 만나 대회 순연 협조를 요청할 예정입니다. 현재 전국체전 개최 예정지가 2021년 울산, 2022년 전남, 2023년 경남, 2024년 부산으로 결정된 터라 경북이 전국체전을 1년 연기하려면 다음 대회 개최 지방자치단체의 동의를 얻어야 합니다. 특히 내년 개최지인 울산의 협조가 가장 필요합니다. 만약 울산이 순연에 동의하지 않으면 경북은 전국체전을 취소할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전국체전을 주관하는 대한체육회, 경상북도 등 관계자들은 다음 주에 합동 회의를 열고 최종 결론을 내릴 예정입니다. *출처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5853231 03.뉴시스,2020,6,24 [장애인 체육단체 간부가 "장애인 밥 먹는 모습 토 나와"]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가 장애인 비하성 발언을 했다는 등의 이유로 한 장애인체육단체 소속 관리자급 직원에 대한 징계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냈다. 인권위는 한 지역 장애인체육회장을 상대로 “소속 직원의 장애인 차별행위 등에 대한 징계 조치를 하고 재발 방지를 위해 소속 직원 전원을 대상으로 인권교육을 실시하라”는 내용의 권고를 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이 단체에 계약직으로 입사했던 체육지도자가 사실혼 관계인 장애인 배우자 관련 인격비하 발언을 들었다는 취지로 제기한 진정에 따른 인권위 판단이다. 인권위는 조사를 통해 “장애인을 왜 만나냐”, “지금 아기는 너를 엄마로 생각하냐”, “나는 장애인 밥 먹는 모습만 봐도 토가 나와서 같이 밥을 못 먹는다” 등의 발언이 있었던 것으로 판단했다. 인권위는 “신규 지도자 오리엔테이션 중 장애를 비하하는 것이자, 비장애인과 장애인이 결혼하는 것을 이상하게 여겨 관련자에게 모욕감을 주거나 비하하는 내용으로 볼 수 있는 발언이 있었던 것이 인정된다”는 취지로 지적했다. 이어 해당 발언에 대해 “사회 통념상 직장 내 동료 관계에서 통용될 수 있는 수준의 발언으로 보기 어렵고, 깊은 친분 관계를 바탕으로 내밀한 얘기를 한 것이라고도 보기 어렵다”고 했다. 또 “장애에 대한 차별적 인식과 하급 직원의 사적인 상황에 대해 당사자 동의나 존중 없이 말해도 된다는 위계적 의식에 기반한 것으로 부적절하다”고 봤다. 아울러 사적인 정보를 타인에게 발설한 부분이 있다는 점 등을 언급하면서 “행위 방식이나 내용에 있어 침해의 정도가 크고 중하다고 판단되므로 징계를 하고 재발방지를 위한 전 직원 교육을 할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다. *출처 : https://www.donga.com/news/Society/article/all/20200624/101664510/1 04. [체육계 이모저모] 경기도체육회 경기도체육회(회장 이원성)는 코로나바이러스 신규 확진자가 한자릿수가 될 때까지 모든 체육행사를 무기한 연기하기로 함. 경기도는 수도권의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추세가 수그러들지 않자 이같은 강경 조치를 취했으며 경기도지사기, 의장기 테니스대회 등이 모두 취소 또는 연기됨. 연천군 경기 연천군은 코로나19의 지역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오는 9월 17일로 예정됐던 제52회 연천군민의 날 체육대회를 취소하기로 함. 이에 대해 연천군 관계자는 "연천군민의 날 체육대회는 역사와 전통을 가진 체육대회로 그 의미가 커 취소를 결정하기 어려웠으나, 군민의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전제에서 취소를 결정하게 됐다"면서 "하루빨리 코로나19가 안정화되어 군민 모두가 체육활동을 편히 누릴 수 있는 날이 오기를 기대한다"고 밝힘. 제주특별자치도체육회 제주도체육회는 코로나 확산에 따른 선수단과 주민 안전을 우려해 ‘제54회 제주도민 체육대회’를 취소하기로 하였으며 이번 취소 결정은 52종목·1만5000명 규모 선수단과 관중의 방역대책 수립이 사실상 불가능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라고 하였음. 제주도민체육대회는 1966년 제1회 대회를 시작으로 2019년까지 총 53회 대회가 개최되었으며 개최가 취소된 해는 1967년(집행부 이사진 총사퇴 및 재정문제), 1998년(전국체전 준비 사유)가 있음. 국민권익위원회 국가나 지방자치단체 등 공공기관이 운영하는 체육·관광·휴양시설의 예약 취소 위약금이 과도하게 부과돼 이를 합리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지자체와 산림청, 국민체육진흥공단, 국립공원공단 등에 제도개선을 권고하였음. 권익위가 이들 시설의 위약금 부과실태를 조사한 결과 해당 시설들을 이용하려면 통상 예약과 함께 전액을 내야 하고, 예약을 취소하면 기간에 따라 이용 금액의 10∼100%까지 위약금을 내야 했으며 서울시의 일부 체육시설은 9일 전에 취소해도 100%의 위약금을 부과하기도 하는 것으로 나타남. 앞으로 민간 체육시설은 체육시설법에 따라 사용일 전에 예약을 취소하면 사용료의 10%만 위약금으로 내도록 함.

조회수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